뉴질랜드 질랜디아 27일차 3/10/17


오늘 업무는 Dispatch


사실 일 시작하기전에는


내가 드디어 직무 업그레이드가 되어서 꽃 쇼핑 다니고 카트 끌고 다닐줄 알고


준한테 볼펜좀 빌려 줄 수 있어? 하면서 한 껏 들떴었으나


그냥 도우미 요원 1 이었다.


그래서 Rack에 있는 black tray들 빠레트에 정리 해서 놓고


빠레트 3개정도가 나왔다. 상당히 많았는데 그 마저도


오전에 다끝내버려서 오후에는 무슨 일을 할지 굉장히 궁금했다.


오후에 했던 일은 바로


Rack 조립인데 지난번에는 헨리랑 같이 했었는데 오늘은 조립을 혼자했다.


덕분에 허리를 너무 무리해서 사용해서 지금 까지도 허리가 굉장히 아프다.


그리고 한국 생각이 엄청 많이 났다.


진짜 이렇게 까지 몸 상하면서 일을 해야하나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고


지금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플랫 아저씨께 말씀 드리니까 안마기와 통증용 젤을 


주셨다. 진짜 잘 챙겨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다.


내일은 tray wash로 내가 질랜디아에 와서 했던 일들 중에서 가장 쉬운 일을


배치 받아서 조금 안심이 되긴 하지만 일단 내일 물리치료 받으러 갈 계획이다.


오늘 허리를 너무 무리해서 쓰는 바람에 진료를 받아야 할 듯싶다.


일 끝나고 가서 진료 예약을 했는데 내일 30달러를 들고 오란다.


오늘 진료 받고 싶었는데


어쨌든 고생했다.


오늘부터 기준일까지는 120일(만 3개월28일) 남았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