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질랜디아 28일차 4/10/17


오늘의 업무 Tray wash


내가 여태껏 했던 질랜디아 업무 중에서 가장 하기 쉬웠던 업무


오늘이 딱 Tray wash 3번째로 하는 날이었다.


그 전까지는 같이 하는 사람들이 트레이 워시 전문가라서 아무것도 준비 안하고 


해도 되었었는데 오늘 만큼은 내가 혼자서 시작해서 처음부터 다 알아가면서 했다.


심지어 같이 트레이워시 하시는 분이 아예 오시지도 않아서 초반 40분 정도는 혼자서


트레이 열심히 놓고 혼자서 쌓고 무한 반복하는데 


혼자 하는 일이 아니라 두 사람용 일이라고 누가 말해줘서 로저한테 말하니


동료를 얻었고 오늘 같이 열심히 트레이 워시를 했다.


처음에 세제도 안넣고 하다가 나중에 넣는것 알아서 수정하고


근데 하는 도중에도 정말 허리가 너무 아팠다. 트레이 워시 자체가 가장 쉬운 일이었는데


허리 통증이 가시질 않아서 참 


여튼 오늘 4시 일을 마치고 나서 어제 예약했던 헬스 케어 센터에가


치료를 받았다. 치료사 선생님께서 하나부터 열까지 성심성의껏 상담 해주시고


마사지와 등 뒤에 테이핑을 해주셨는데 허리가 조금 나아진 것 같다.


토요일에 다시 예약 잡고 나왔는데 정말 허리 조심 해야겠다.


아마도 어제 Rack 조립시간에 무리를 해서 이렇게 된 것 같은데 


조심 또 조심 하자


오늘부터 기준일까지는 119일(만 3개월27일) 남았습니다.



+ Recent posts